한교총,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기도회 개최

교단 / 유제린 기자 / 2020-06-25 14:27:23
  • 카카오톡 보내기
- 이영훈 목사 "동성애, 동성혼은 건강한 가족제도 무너뜨린다" 강조

▲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은 25일 오전 7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한국교회 기도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 = 한교총 제공.


[세계투데이 = 유제린 기자]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은 25일 오전 7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한국교회 기도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1부 기도회에서 사회를 맡은 김태영 목사(한교총 이사장, 예장통합 총회장)는 개최인사를 통해 “기독교는 동성애자들을 혐오하거나 저주하지 않고 치유와 회복의 대상으로 여기지만 그 행위는 반대한다”라며 “오늘 한국교회 교단장들이 모여서 기도하는 것은 진정한 의미에서 인권과 평등을 옹호하기 위함이며, 결혼과 가정의 순결을 보호하기 위함이고, 나아가 ‘신앙의 자유’를 지키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김종준 목사(예장합동총회 총회장)는 설교를 통해 “국가인권위원회가 구상하고 있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과거 발의됐다가 폐기된 차별금지법을 기초로 해 더 강화된 안을 만든 정말 위험천만한 악법”이라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한국교회에만 피해를 주는 것이 아니라 이 법이 통과되면 모든 국민이 일상생활은 물론 모든 영역에서 크게 제약을 받고, 자유를 억압받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며 우려했다.
 

이영훈 목사(기독교하나님의성회 대표총회장)는 주제 메시지에서 “동성애, 동성혼은 건강한 가족제도 무너뜨린다”고 했고, 윤보환 감독(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직무대행)은 “포괄적차별금지법은 창조질서 무시한 채 인권으로 포장된 잘못된 법이기에 한국교회가 나서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교총 회원교단의 21명의 총회장들이 나서 릴레이기도를 했고, 류정호 목사 (본회 대표회장, 기성 직전총회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문수석 목사(대표회장, 예장합신 총회장)의 사회로 이어진 2부에서는 이영한 목사(본회 총무, 예장고신 사무총장)가 차별금지법TFT 활동보고를 했다. 이어진 전문가 제언에서는 전용태 변호사가 ‘성평등(gender equality)의 법제화는 헌법 정신에 위반돼’, 길원평 교수가 ‘한목소리로 반대하면 막을 수 있어’, 조영길 변호사가 ‘차별금지법은 동성애 반대자 처벌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참여자들은 성명서를 채택하고,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목사(공동 대표회장) 등이 성명서를 낭독했다.

유제린 기자 wpfls1021@segyetoday.com 

[ⓒ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