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환 목사의 3minutes] “나귀를 끌고 오라”…승리의 입성

교계/교단 / 유제린 기자 / 2022-05-22 08:53:45
  • 카카오톡 보내기

세계투데이는 극동방송과 기사 제공 협약을 맺고 뉴스 제공을 통해 독자들과 소통하고, 교계 소식 전달을 통해 독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다양한 코너를 운영합니다. 많은 성원 바랍니다.


“예수님의 명령에 살아야 합니다”

 

극동방송은 ‘승리의 입성’이라는 주제로 설교한 ‘김장환 목사의 3minutes’를 공식 SNS에 올리고 ‘순종’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장환 목사는 예수님이 예루살렘 성문 안으로 들어가는 상황에 대해 전했다. 당시 예수님은 아무도 탄 적이 없는 나귀 한 마리를 끌고 오라고 제자들에게 명하셨다. 

 

당시 상황에 대해 마가복음 11장 2~3절에는 ‘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로 들어가면 곧 아직 아무도 타 보지 않은 나귀 새끼가 매여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끌고 오라. 만일 누가 너희에게 왜 이리 하느냐 묻거든 주가 쓰시겠다 하라. 그리하면 즉시 이리로 보내리라 하시니’라고 전하고 있다. 

 

이를 두고 김장환 목사는 “그 당시 나귀는 전 재산”이라며 “가져오라는 주님 말씀에 순종하는 제자도 훌륭했지만 주님께서 쓰시겠다 하니까 말없이 내주는 그 주인도 훌륭하다”고 말했다.

 

또한 김 목사는 에베소서 2장 8절 ‘너희가 믿음으로 말미암아 은혜로 구원을 얻었나니 이것이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는 말씀을 인용하면서 ‘믿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 목사는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심으로서 나 같은 죄인도 하나님 보시기에 의인이 되었기 때문에 하늘나라에 갈 수 있는 특권을 받은 것”이라며 “내가 예수를 믿기 때문에 의로운 사람이 됐다고 하는 사실 하나 때문에 이 생을 마치면 반드시 천국에 가는 것을 믿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세계투데이=유제린 기자​ wpfls1021@segyetoday.com

[ⓒ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