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지역경제協 등 11개 단체, 日오염수 관련 공동성명

환경·노동 / 김재성 기자 / 2021-04-28 16:01:29
  • 카카오톡 보내기

▲ 긴급회합에 참여한 11개 단체 단체장들이 성명서 채택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한중지역경제협회. 

 

[세계투데이 = 김재성 기자] 한중지역경제협회(회장 이상기)와 재한중국교민협회, 재한평화통일촉진연합총회 등 11개 단체 수장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항의하기 위해 마련된 긴급회합을 통해서다.

 

28일 한중지역경제협회는 "이날 오후 국내 사단법인과 기관, 사회단체, NGO(비정부기구) 등 11개 협회 단체장이 서울 잠실 동방명주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방류 결정에 대한 항의를 골자로한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들 단체장들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은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해양 생태계에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가져올 수 있는 행위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는 한편 '이기적이고 오만한 만행'이라고 규정했다.

 

성명서에서 이들 단체는 "원전 오염 물질의 해양 배출이 초래하는 심각한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주변국 국민들을 향한 '오만한 만행'을 멈추고 일방적인 환경 파괴 행위를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들은 또 "주변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해양 환경보호 등과 직결된 중요한 사항을 주변국과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행위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오염수 배출은 투명한 실행과정 공개와 철저한 안전성이 검증돼야 한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성명서 채택을 주관한 이상기 한중지역경제협회장은 "원전 오염수 관리와 배출은 국민의 안전과 직결돼 안전성 검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만행에 가까운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해 국제사회의 반대의 목소리가 큰 만큼 국내외 단체 및 비정부기구 등과 공조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성명에는 한중지역경제협회를 비롯해 재한중국교민협회(명예회장 왕수덕)와 재한평화통일촉진연합총회(총회장 왕해군), 서울한성화교협회(전회장 이충헌), 한국중화총상회(회장 송국평), 한중교역협회(회장 이종환), 한중안보평화포럼(이사 신영섭), 한중합작발전협회(회장 노창복), 중화국제문화교류협회(회장 필덕령), 한국환경사랑21(회장 김대의), 워빌(대표 이만휘) 등의 단체가 참여했다.

 

김재성 기자 kisng102@segyetoday.com

[ⓒ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