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400명대··· 거리두기 조정안 금요일 발표 예정

사회일반 / 김재성 기자 / 2021-02-24 15:40:02
  • 카카오톡 보내기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사흘 만에 다시 코로나19 확진자수가 400명대를 기록하는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수칙 조정안이 오는 26일 발표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다음주부터 시행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이번주 금요일(26일)에 안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규모 사업장과 가족모임 등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일 357명보다 83명 많은 440명이라고 밝혔다. 추가 사망자는 3명이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9%다.

직전일보다 83명 늘면서 지난 21일(416명) 이후 사흘 만에 다시 400명 선을 넘었다.

최근 1주일(2.18∼24)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21명→561명→448명→416명→332명→356명(애초 357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440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453명꼴로 나왔다.

이날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17명, 해외유입이 23명으로 이 중 서울 138명, 경기 137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에서 29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이에 정부는 지난 2주간의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면밀히 검토해 거리두기 단계뿐만 아니라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주요 방역조치에 대해서도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

[ⓒ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