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406명, 거리두기·5인이상 금지 2주 연장…영업시간 제한 유지

사회일반 / 김재성 기자 / 2021-02-26 15:38:19
  • 카카오톡 보내기
▲ 윤화섭 시장은 전날 백신수송 및 보관 현장을 점검한 데 이어 이날 시립노인전문병원을 방문, 접종을 마친 ‘1호’ 접종자의 이상반응 여부 등을 확인하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안산시 제공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확실히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26일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400명을 넘었다.

전날보다 다소 늘면서 하루 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다. 400명대를 기준으로 하면 지난 24일(440명) 이후 이틀 만이다.

하루 확진자 수만 놓고 보면 300∼400명대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지만 가족·지인모임, 직장 등을 고리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언제든 확진자 규모가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가 3월1일부터 14일 자정까지 현재 사회적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를 2주 연장 한다고 밝혔다.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다중이용이설 오후 10시 이후 운영제한도 계속된다.

이와 별개로 정부는 이날부터 전국의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6명 늘어 누적 8만8천92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96명)보다는 10명 늘었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은 새해 들어 꾸준히 진정되는 추세를 보였으나 최근 전국 곳곳의 집단감염 여파로 신규 확진자가 600명대까지 치솟았다가 다소 감소해 지금은 300∼400명대에서 등락을 반복하며 불안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82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는 전날(369명)보다 13명 늘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29명, 경기 135명, 인천 14명 등 수도권이 총 278명이다. 비수도권은 경북 23명, 전북 15명, 광주 11명, 부산·대구·충북 각 10명, 대전 6명, 강원·전남·경남 각 5명, 충남 2명, 울산·세종 각 1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104명으로, 사흘째 세 자릿수를 이어갔다.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가족이나 지인모임을 고리로 한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서울 양천구의 한 가족 및 직장과 관련해 지난 20일 이후 총 13명이 확진됐고, 관악구의 지인 및 직장 사례에서도 15명이 양성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다.

전북 군산시 가족모임(11명), 경북 의성군 가족모임(6명) 감염 등도 새롭게 확인됐다.

이 밖에 공장, 요양병원, 콜센터, 종교시설 등 기존 집단감염 사례의 규모는 연일 커지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전날(27명)보다 3명 적다.

확진자 가운데 8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6명은 경기(6명), 서울(3명), 부산·인천·강원·충남·전북·경북·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들은 16개 국가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며 내국인이 10명, 외국인이 14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32명, 경기 141명, 인천 15명 등 수도권이 288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제주를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1천58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8%이며 위중증 환자는 총 144명으로, 전날과 같다.

 

[ⓒ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