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우크라이나 교회에 구호금 전달

교계 / 유제린 기자 / 2022-03-14 15:29:31
  • 카카오톡 보내기

▲안드레이 티셴코 뉴제너레이션처치(NGC) 목사./ 사진=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가 러시아 침공으로 고통받고 있는 우크라이나 현지 교회의 중보기도 요청에 화답했다. 총 5만 달러를 규모의 구호금을 전달을 통해서다. 

 

교회 측에 따르면 지난 3일 안드레이 티셴코 뉴제너레이션처치(NGC) 목사는 이영훈 목사 앞으로 영상 편지를 보내왔고티셴코 목사(사진)은 전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현지 소식을 전하며 구호를 위한 도움과 중보기도를 요청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에서 티셴코 목사는 “키이우와 같은 우크라이나 모든 대도시가 미사일 폭격을 받았고 계엄령이 내려진 우크라이나도시 주민들은 대피했지만 많은 민간인과 군인들이 생명을 잃었다”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크라이나 군대는 10만 명이넘는 러시아군에 맞서 격렬히 싸우고 있으며 우리 교회(NGC)를 비롯해 현지의 많은 교회들은 피난민들을 위한 식료품과 구호 물품을 조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많은 교회 목회자들과 주교들까지 자원입대해 민간인들을 분쟁 지대에서 대피시키는 사역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현재 우크라이나 전역이 전쟁 중이지만 하나님께서 이 전쟁에서 우리에게 승리를 주실 것이며, 러시아가 우리에게 강요하는 공산주의와 사회주의 체제로부터 우크라이나를 지켜 주시고 자주적이며 독립적인 국가로 인도하실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티셴코 목사는 2019년 여의도순복음교회 CGI(국제교회성장연구원)가 주최한 ‘영적 부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대성회’ 강사로 참여한 바 있다.

 

세계투데이= 유재린 기자 wpfls1021@segyetoday.com

[ⓒ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