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전 국민 4차 지원금 주장에..."선별지급이 바람직"

경제 / 이연숙 기자 / 2021-01-10 13:20:08
  • 카카오톡 보내기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 부총리는 현재 정치권에서 진행되는 4차 재난지원금 논의에 대해 '이르다'고 평가하면서 지원이 필요하다면 피해계층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0일 KBS 일요진단과의 인터뷰에서 "4차 지원금 논의는 시기적으로 이르다"면서 "이후 방역 상황이 어떻게 될 것인지, 피해 및 경제 상황이 어떨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 재원이 화수분 아니므로 피해 계층을 선별해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재난지원금을 또 지급하려면 모두 적자국채를 찍어 조달해야 하는데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미래세대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권에서 논의되는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대해선 "피해계층에 선별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선별 지원 입장을 관철시킬 수 있냐는 질의에는 "국정을 기재부 혼자 하는 것이 아니고 정부 내 논의와 국회와 협의구조가 있다"면서 "재정당국의 의견을 이야기하지만 그대로 돼야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