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 평년보다 따뜻하고 5월 이른 더위 찾아와

환경 / 우도헌 기자 / 2020-02-21 10:15:29
  • 카카오톡 보내기

▲ 이달 18일 세종시에 만개한 복사꽃. 연합뉴스 제공

 

올해 봄 기온은 평년(1981년~2010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늦은 봄인 5월부터는 더위가 이르게 시작될 전망이다.

21일 기상청은 '2020년 봄철 전망'에서 "북쪽 찬 공기의 세력이 평년보다 약한 올겨울의 영향이 이어지면서 봄철 전반(3월∼4월 중순) 기온이 평년보다 높겠다"라며 "봄철 후반(4월 중순∼5월)에도 따뜻하고 건조한 공기가 자주 머물면서 기온이 올라 이른 더위가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4월 중순까지는 이동성 저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이 번갈아 가면서 영향을 미쳐 기온 변동성이 크겠다.

일시적으로 찬 공기가 내려와 두세 차례 꽃샘추위가 나타날 가능성도 있으나 이상 저온(평년 같은 달에 발생한 기온을 비교해 하위 10% 미만인 경우) 발생 일수는 평년(3일)과 비슷하거나 적겠다.

지구 온난화 여파로 여름이 일찍 시작하는 추세는 올해에도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5월의 평균 기온은 18.1도로 평년보다 0.9도 상승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올해에도 5월 이른 더위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수량은 4월 중순까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겠으나 이후에는 평년보다 적어지겠다.

4월 중순까지 남쪽으로 저기압이 주기적으로 통과하면서 남부지방에 많은 비를 뿌리다가 이후 따뜻하고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아 맑은 날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최근 6개월 전국 누적 강수량이 평년의 138% 수준이어서 올봄 전국적인 기상 가뭄 발생 가능성은 적겠다.

3월에는 기온이 평년(5.5∼6.3도)보다 높은 가운데 일시적으로 북쪽의 찬 공기가 내려와 기온이 뚝 떨어질 때가 있겠다. 강수량도 평년(47.3∼59.8㎜)과 비슷하거나 많겠다.

4월에는 월평균 기온이 평년(11.8∼12.6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월 강수량은 평년(56.1∼89.8㎜) 수준으로 전망된다.

4월 초에도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받아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날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5월 기온은 평년(17.0∼17.4도)보다 높고 평년 강수량(77.9∼114.4㎜)과 비슷하거나 적겠다.

강수량은 후반기엔 적을 전망이며, 황사의 경우 황사를 유입시키는 북서기류가 평년보다 약해진 여파로 인해 발생일수가 평년보다 적을 것으로 전망됐다.

 

[ⓒ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