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열방] 美 플로리다 학교 수업 전 기도시간···법으로 제정

세계열방 / 김산 기자 / 2021-06-18 09:55:08
  • 카카오톡 보내기

▲ Ron DeSantis/ 사진= 플로리다주 홈페이지 갈무리.
[세계투데이 = 김산 기자]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의 론 드샌티스(Ron DeSantis) 주지사는 학생들이 학교 수업을 시작하기 전에 기도 할 수 있는 ‘침묵의 시간’(moment of silence)을 허용하는 법안에 대해 서명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드샌티스 주지사가 플로리다 의회와 유대인 지역사회의 지도자들과 발하버의 슐에서 모임을 갖고 법안(HB 529)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모임에서 드샌티스 주지사는 “우리 주의 모든 가정은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어야 하며, 그들의 신앙을 실천하는 것에 대해 어떠한 해가 없이 보호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법안은 앞선 지난 1월 랜디 파인(Randy Fine) 하원의원이 발의한 법안으로 학생들이 어떤 형태로든 기도 할 수 있도록, 교장이 교사들에게 잠시 동안 침묵 기도의 시간을 줄 것을 명한다. 

 

아울러 가정에서도 침묵 기도 시간에 자녀들이 가장 잘 활용 할 수 있도록, 기도 방법을 지도하여 동참 가능하게 하고 있다. 부모는 이러한 시간을 통해 자녀들이 혹 어떠한 정신 질환을 앓는지 또는 도움이 필요한 힘든 어려움이 있는지 확인 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된다.

 

드샌티스 주지사는 "우리 주(州)의 모든 부모들은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있어야 하며, 자녀가 위험으로부터 보호되고 신앙을 실천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알아야만 합니다"면서 "저는 플로리다의 종교적 자유를 보호하고, 유대인 공동체의 안전과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자랑스럽게도 오늘 이 법안에 서명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법안에 따르면, 매일 1교시 수업에서 1분~2분 이내로 침묵의 기도 시간을 가져야 하며, 매일 아침 묵상 시간에, 학생들이 무엇에도 간섭 받지 않고, 자유로운 신앙생활을 하도록 권장한다.

 

김산 기자 snae@segyetoday.com

[ⓒ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